탄소 흡수원 ‘블루 카본’, 탄소 배출 ZERO 향한 떠오르는 블루칩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10-23 21:28:07 댓글 0

‘블루 카본(blue carbon)’이라는 용어가 있다. 푸른(blue)바다의 해초,갯벌,어패류와 같은 해양 생태계가 탄소를 흡수한다는 뜻이다. 잘피나 염생식물과 같은 생물은 물론이고 맹그로브숲,염습지도 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남미 아마존의 열대우림과 같은 산림 생태계가 탄소를 흡수하는 것은 ‘그린 카본(green carbon)’이라고 한다.

기후변화가 이제는 단순히 변화가 아닌 위기로 바뀌고 있다. 지구온난화와 같은 기후변화의 가장 큰 원인인 온실가스를 줄이고자 전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블루 카본은 지구온난화의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는 산림 생태계와 같은 육상 생태계가 탄소를 흡수하는 속도보다 최대 50배 이상 빠른 것으로 알려진 탓이다.  

지난 2019년 기후변화에관한정부간협의체(IPCC)가 발표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온실가스 감축 수단으로 블루 카본을 공식 인정한다는 내용이 전해졌다. 이에 세계 여러나라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바다 숲’ 사업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탄소중립전환으로의 전환점에 서 있는 모든 나라의 가장 큰 골칫거리인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바다 숲 사업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호주의 남호주연구개발기관(SADRI)은 바다에 해초 묘목을 심는 등 바다 숲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남호주 정부는 수년 내 축구장 13개 크기(약 10만㎡)규모의 해초 군락지 복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지난 5월에만 약 5만개가 넘는 해초 주머니를 호주 남부 해안에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의 실정은 조금 달랐다. 지난 6월 KBS뉴스가 취재한 결과에 따르면 바다 생태 복원을 목표로 한 인공 해조류를 심는 바다 숲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이식한 해조류가 바다에 적응하지 못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것. 바다 생태 복원을 목표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됐지만 성과가 없을 뿐 더러 오히려 바다 생태계를 오염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러 문제점들의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보완할 예정이다. 

전 세계가 ‘탄소배출 0’이라는 공동의 목표로 여러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에 도전하고 있다. 육상 생태계와 해양 생태계의 탄소 흡수 기능을 활용한 여러 사업을 통해 하루빨리 ‘탄소배출 0’라는 원대한 목표에 한걸음 다가가야 할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