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월부터 전국 카페서 다회용 컵 사용, 일부 카페서 시행 中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1-20 17:10:33 댓글 0


최근 일부 카페의 경우 일회용 컵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천 원을 더 지불하면 다회용 컵에 커피 등을 담아주고 추후 반납하게 될 경우 돈을 돌려준다. 오는 2022년 6월,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것을 앞두고 먼저 시도해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보증금을 이용해 다회용 컵을 사용하는 시민들의 의견은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일회용 잔을 없애고 보증금 천 원을 결제하면 다회용컵에 음료를 주고 있다. 서울 시청 부근, 약 20여 군데에 위치한 카페에서 시행 중이다.

그렇다면 다 마신 후 사용한 다회용 컵은 어떻게 해야 할까? 만일 음료를 다 마신 후에는 뚜껑과 스티커를 제거한 후 매장에 위치한 기기에 넣게 되면 앞서 지불했던 천 원을 다시 반납 받을 수 된다.

이에 일부 시민들은 평소 텀블러를 사용하지만,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어 긍정적인 의견이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만일 이동 중이거나 평소 자주 가지 않는 위치 등에 있는 카페라면 계속해서 손에 용기를 들고 다녀야 한다는 점과, 다시 용기를 반납하기 위해 음료를 구매했던 곳을 찾아가야 해서 불편하다는 지적도 따르고 있다.

다만 많은 시민들은 환경을 위해서 사용하는 것에는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편 프렌차이즈나 대기업 카페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개인 카페도 다회용 컵 보증금에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반납기가 곳곳에 더 설치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0을 위해 시행되는 ‘다회용컵 보증제’는 내년 6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환경 보호를 위한 선택이 아닌 의무가 된 것이다. 소비자 역시 불편을 감수하거나 조금 더 편리한 방향성이 연구돼야 할 것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