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달성하기 위한 본격 움직임 시작.. 중요한 것은 부작용 최소화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12-29 19:44:41 댓글 0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 사회 전반적으로 다양한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중에서 주목할 만한 분야는 농업분야다. 현재 나라에서 농업분야 역시 탄소 배출을 줄이는 동시에 탄소흡수 기능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NBS투데이 측은 최근 개최된 더불어 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농특위 등이 토론회를 주최하고 탄소중립과 관련한 다양한 고민과 의견을 나눈 것에 대해 집중 취재, 탄소농업에 대한 정보를 전했다. 

탄소농업과 관련한 회의의 주요 안건은 특히 농업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탄소 배출도 줄이는 동시에 탄소 흡수도 늘리는 일명 탄소 농사가 필요하다. 농업분야 탄소 중립을 위해서는 저탄소 기술 개발을 비롯해 토양의 탄소를 더 많이 저장하는 농법이 필요하다는 것.

특히 토양 환경이 개선될 경우에는 탄소 저장기능 확대는 물론, 농산물 품질 및 품질 등의 생산량 확대도 기대해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탄소 농사는 식물이 자라면서 광합성을 통해서 공기 중의 온실가스 중 CO2를 흡수, 토양에 저장해놓는 것을 말한다. 이를 저장해놓으면 온실가스 농도가 감소하고, 사회적으로도 큰 가치가 있다.

한편으로는 탄소농사 확대를 위한 정부 측의 정책 지원이 따라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즉, 탄소농사를 확대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탄소농사를 활용해 생산된 농산물의 경우에는 로컬푸드, 공공급식 확대 등을 통한 판로 확보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에너지 생잔 부문에서는 농민과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에너지 전환도 필요하다. 현행 신재생 에너지 산업이 대기업들의 이윤 창출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도 따른 것. 

특히 농업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식량안보 균형이 필요하고,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