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환경 보호 - 류준열 편] 스트레스 NO, 일상생활에서 하는 가장 현실적인 외침!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09-03 18:53:20 댓글 0


환경보호는 단순한 캠페인에 그치지 않고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격적으로 해야 하는 필수 지침이 됐다. 각종 매체를 비롯해 SNS 등에서 환경오염의 현실을 말하고,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비단 미래의 일이 아니라 환경오염과 이상기후는 현재 지금 우리에게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머지않아 우리의 터전을 잃고, 인류는 멸종될 가능성까지 있는 셈이다.

환경보호를 바라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키기 번거롭다는 이유로, 잘 모른다는 이유만으로 우리는 환경보호를 등한시하고 있다. 하지만 파급력이 큰 인물이 나선다면 조금은 결과가 달라진다. 스타가 입은 옷이 품절되고, 스타가 사용하는 물건이 단 시간에 동 나는 스타 파급효과를 봤을 때, 영향력 있는 인물이 환경 보호에 나서면 그 파급력은 엄청나다.

최근 세계 곳곳에서 유명인사를 비롯한 연예인들이 환경 보호를 외치고 있다. 그중에서도 몇몇 연예인은 단순히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환경 보호 행동을 나서며 우리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실제로 연예인들이 각종 미디어에 나와 습관처럼 말하는 사소한 환경 보호 행동, 실천 등은 시민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쳐 환경 보호 캠페인이 일어나기도 한다.

특히 연기자로 자리매김한 류준열이 최근 환경 보호와 관련,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연기, 예능뿐만 아니라 환경에 대한 이야기와 실생활을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통해서도 대중과 만나고 있다. 

환경 보호를 실천하며 살고 있는 류준열은 앞서 2019년, 허프포스트코리아, 그린피스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일상생활에서 환경 보호하는 방법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일회용 칫솔, 빨대를 급할 때는 사용하긴 하지만 사용할 때에는 죄책감과 무거움이 있다. 그럴 때 마다 불편하긴 하지만 ‘내가 올바른 생각을 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가 만들어내는 쓰레기들에 대해서 고민하고, 생각하는 패턴들이 만들어지면서 점차 환경 보호를 자연스럽게 일상생활 속에서 물들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류준열은 일상생활에서 환경 보호 하는 것을 큰 비율로 놓고 있다고 전했다. 머그잔과 텀블러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는 빨대를 사용하지 않고,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에는 일회용 숟가락과 젓가락을 되도록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린피스에서 5년째 후원을 하고 있는 류준열은 최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서 자신이 어린 아이들 사이에서 ‘북금곰 아저씨’가 됐다고 밝히며 영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수년 전 환경 보호 행동을 실천할 때와 달라진 면모를 보인 것.

그는 현재에도 전기차를 타며 환경 보호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또 주변에 전기차의 긍정적인 면을 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배우로 살아가는 류준열은 대기 시간에 차 안에서 에어컨을 켜두고 대기하는 시간이 길었다. 그만큼 공회전을 할 수밖에 없고, 환경을 오염시킬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전기차로 바꾼 후 조금 더 환경을 생각하며 편안하게 차 안에서 머무를 수 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공공 교통수단을 비롯해 전기 자전거 타는 모습을 올리며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그는 촬영장에서도 환경보호 활동을 하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영화 촬영 현장 등에서 도시락 통을 들고 다니는 이들을 본 후 자신 역시 도시락 통을 이용해 배식판을 사용했고, 영화 촬영 기간 동안 플라스틱 일회용 배식 판을 몇 십 박스 이상 줄였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용기가 필요한 것 같다. 환경을 보호하자는 얘기들이 부끄럽기도 하고, 과연 내가 잘하고 있나 싶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잘 하고 있는 부분들을 공유하고 이야기하면서 용기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 운동을 다루는 자세에서 고민할 필요가 있다. 죄책감이라는 단어를 쓰고 싶지는 않다. 환경 보호를 받으면서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다. 죄책감 보다는 주저함, 망설임, 고민 정도를 가지고 일상을 살아가면 정말 많은 것을 바꿀 수 있다”고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도 류준열은 일회용기 사용 운동이 퍼지지 않았을 당시, 마트 등에 직접 일회용기를 들고가 물건을 담는 등 용기 있는 행동으로 감동을 준 바 있다. 100%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지만, 일상생활에서 최대한 사소하게라도 환경을 보호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류준열. 또 그가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환경 콘텐츠를 통해 대중과 만나고 있는 이유. 모두 우리가 같은 길을 가야 한다는 뜻인 셈이다.


사진=류준열 SNS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