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리필 시대가 뜬다! 환경 보호+소비자 욕구 충족한 '리필 사업' 주목!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05-14 23:29:43 댓글 0

남녀노소 누구나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이 자연을 파괴하고 있다. 인간의 아름다움이나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이 화장품이 어떤 이유로 자연을 파괴하고 있는 것인지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얼핏 보면 플라스틱이나 유리 소재인 것 같은 화장품 용기는 다른 소재가 혼합된 것으로 시중에 판매되는 화장품 병의 약 90%는 재활용이 어렵다. 최근 각 지자체는 재활용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러한 결과로 재활용이 다소 편리한 물건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또한 단순히 재활용이 쉬운 물건을 소비하는 것뿐만 아니라 환경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재활용이 어려운 화장품 병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 또한 거세지고 있다.

최근 경기도에는 제품의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소분 구매할 수 있는 ‘리필 스토어’가 문을 열었다. 리필 전용 병을 산 후 필요한 양만큼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곳이다. 한번 사용한 용기는 버려지는 것이 아니라 살균 처리 후 재사용된다. 화장품 뿐 아니라 세제 역시 마찬가지다. 또한, 다수의 기업 역시 ‘리필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화장품을 넘어 샴푸와 바디워시 등 생활용품을 리필 용기에 팔고 있다.

기업의 이러한 시도는 친환경적인 삶을 추구하며 이를 실천하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형 소비자들의 증가에 따른 것이다. 이러한 소비자들은 단순히 물건을 사는 것이 아닌 환경을 위하며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을 하는 기업을 선택한다.

또한 ‘리필 스토어’ 뿐 아니라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튜브 패키지를 개발한 기업도 있다. 뚜껑은 플라스틱이지만 나머지는 종이 소재로 만들어져 재활용할 수 있다. 친환경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욕구를 적극 반영하고 있는 여러 기업의 움직임은 좋은 행보다.

과거 화장품 업계는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판매 전략으로 내세웠다. 이러한 선입견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화장품의 상용화는 다소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친환경적인 소비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수가 늘고 있다. 제품 자체의 친환경적인 요소를 고려하는 것 뿐 아니라 제품의 용기나 포장지 역시 친환경적인 것을 선호한다. 기업이 여러 시도를 통해 환경을 생각함과 동시에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혀주는 것 역시 기업이 할 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