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는 곤충을 먹는다? 떠오르는 푸드 테크! 미래 먹거리 산업 주도할까

이동규 기자 발행일 2021-07-06 20:46:51 댓글 0

머지않은 미래에 식량위기가 다가올 것이라는 예상은 모든 전문가의 공통된 의견이다. 환경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는 인류 생활 전체를 뒤바꾸어 놓을 것이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식량이다.

현재 인간은 화석연료에 기반을 둔 식량 생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화석연료는 한정된 매장량과 지구 온난화의 원인이 돼 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통제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는 미래 먹거리 산업에 관한 연구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식량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푸드테크(Food Tech)가 주목받고 있다.

그 중 하나는 배양육 기술이다. 배양육 기술이란 동물의 세포를 배양해 고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현재 도축을 통해 고기를 만드는 방식은 도축 부지를 위한 산림파괴나 고기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 등 여러 가지 환경적인 문제를 지니고 있다. 배양육 기술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임과 동시에 맛과 질감이 실제 고기에 비해 뒤지지 않는 육류를 생산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식용 곤충 역시 떠오르는 미래 먹거리 중 하나다. 육류를 대신할 훌륭한 단백질로 손꼽히는 것. 특히 곤충의 경우 가축 사육에 비해 사료나 에너지 부담이 적어 환경오염에도 치명적이지 않다는 것이 큰 강점이다. 최근 여러 지자체는 식용 곤충을 활용해 다양한 음식을 개발했다. 귀뚜라미를 활용해 만든 발효 빵 등을 비롯해 식욕 곤충으로 돈가스나 어묵을 만들기도 한다.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곤충 산업이지만 식용 곤충에 대한 거부감과 편견 역시 해결해야 할 문제다.

생산 시스템 역시 한층 발전하고 있다. 식물공장을 만들어 계절이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식물을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병충해가 생기지 않아 살충제나 제초제 등이 사용되지 않으며 친환경 식물로 재배할 수 있다. 또한 필요한 만큼만 식물을 재배할 수 있어 운송이나 유통 과정에서 생기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의 식탁마저 위기로 몰릴 상황이 다가올지 모른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며 건강하고 친환경적인 시스템을 통한 식량 생산 시스템 개발이 필요한 순간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