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규제에 칼 뽑아 든 정부...실천은 우리의 몫?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05-04 21:38:23 댓글 0

플라스틱이나 일회용품 쓰레기가 골칫거리였던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더욱이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쇼핑과 배달 문화가 더욱 활성화됐고 여기에서 나오는 일회용품 쓰레기가 엄청난 속도로 증가했다. 이는 곧 환경오염에 직격타를 주며 인류 생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라는 뜻이다.

우리나라는 오는 2022년 6월부터 플라스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카페 내 플라스틱 빨대와 종이컵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 또한, 테이크아웃으로 커피를 구매할 경우 컵 보증금을 내야 하며 이 보증금은 컵 반납 시 돌려받을 수 있다. 식당 내 플라스틱 빨대와 종이컵 사용 역시 금지된다. 우중 시 대형할인점이나 백화점에 비치된 우산 보관용 비닐 역시 찾아볼 수 없게 된다. 현재 시행 중인 대규모 점포 내 비닐봉지 사용금지 제도는 전국 모든 소매점과 제과점까지 대상이 확대된다. 배달 음식 주문 시에도 일회용품 제공이 제한된다.

이런 상황 속에서 최근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 이 식당들은 배달 주문 시 사용되는 플라스틱 용기 대신 종이 용기나 밀짚으로 된 용기를 사용한다. 또한 포크나 빨대 역시 옥수수 전분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한다. 이런 플라스틱 용기 대체품은 소비자들에게도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식당 뿐 아니라 소비자들의 소비형태 역시 변하고 있다. 마트나 식당에 직접 다회용기를 들고 가 식품을 구매하는 것이다. 불필요한 포장 대신 필요한 식품만 얻어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지난해 배우 류준열이 자신의 SNS를 통해 대형마트의 일회용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를 언급하며 직접 다회용기를 들고 생선을 구매하는 사진을 올려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또한, 식품을 넘어 샴푸나 세제 역시 빈 용기를 가져가 필요한 만큼만 구매할 수 있는 가게도 생겼다.

플라스틱 문제는 단순히 우리나라의 문제가 아니다. 이미 세계 각국에서 많은 이들이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땅이나 해수에 스며들어 환경을 파괴하는 주범이 된다.

플라스틱이나 일회용품과 같은 쓰레기 줄이기는 기업과 각 지방단체, 정부가 힘을 합쳐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유명인들이 환경운동에 적극 동참하는 것 역시 많은 좋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이 문제는 개인의 실천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플라스틱이나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를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된다. 불필요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철저한 분리수거 등 작은 실천을 통해 작은 변화를 이끌어내야 할 때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