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호단체 vs 지역 주민, 소통과 의견 조율이 필요할 때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1-23 19:43:15 댓글 0

섬진강 준설과 관련, 여러 우려와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섬진강 하구유역에서 대규모 준설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 준설사업은 홍수 등에 대한 섬진강의 범람 피해를 막고, 채첩 자원량 증대를 위한 사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여수MBC 측은 논란과 관련한 보도를 통해 여러 시각으로 살펴봤다. 

하지만 일부 환경단체 측은 즉각 중단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양 측 입장이 팽팽해 앞으로의 상황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근 섬진강 하구 유역에 위치한 신비, 두곡지구에서는 대형 포크레인 등이 강 속에 있는 퇴적토를 파는 등의 작업을 펼치고 있다. 하동군을 비롯해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측은 오는 2022년 3월까지 약 백 억 여원의 사업비로, 이 일대의 백이십팔만여 제곱미터 면적에 관한 퇴적토 준설 사업 중인 것이다.

그렇다면 왜 섬진강 준설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일까? 바로 홍수기다. 홍수기 섬진강의 범람 피해 등의 재발 등을 방지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고 있는 재첩 등의 자원량을 확대한다는 사업이다. 

하지만 주민들과 환경운동단체 측의 입장이 갈리며 논란이 일고 있다. 섬진강 유역 주민들은 하루빨리 준설돼 재첩 서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생업의 문제가 달려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환경운동연합 측은 반대 입장이다.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한 명분 등으로 섬진강을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면 우리 고유의 자연 환경이 급속도로 파괴될 뿐만 아니라 염해 피해가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바닷물 역류가 속도를 낼 수 있다며 우려의 입장을 표하고 있다. 

양 측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강력하게 공사를 진행하기 전 소통과 의견 조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