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자원 회수로봇 설치→재활용품 수거율·자원 순환 가치 증가 효과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2-01-12 16:03:35 댓글 0

일회용 플라스틱 처리는 전 세계가 직면한 시급히 풀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이를 해결하고자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순환자원 회수로봇’이다.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기 위한 하나의 조치다.

서울의 한 아쿠아리움에 위치한 편의점에 순환자원 회수로봇이 설치됐다. 많은 시민들이 이 로봇을 통해 페트병과 캔을 반납했다. 약 한 달간 수거된 페트병과 캔의 개수는 무려 9만개에 달했다. 이 로봇은 하루에 1500개가 넘는 페트병과 캔을 처리할 수 있다. 수거된 페트병과 캔은 각 지역 재활용센터나 공장으로 보내져 새로운 원료로 재탄생하게 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1kg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했을 경우 1kg의 이산화탄소가 저감된다고 한다. 해당 업체가 지난해부터 설치한 수거로봇은 총 31대인데 이를 통해 재활용센터로 보내진 페트병과 캔이 약 80만개로 추산된다. 무게로 따지면 페트병 10.3톤, 캔이 5.4톤이다. 이는 이산화탄소 약 90톤이 저감된 것과 같은 효과며 약 1만3백 그루의 소나무를 심은 효과다.

이 로봇을 활용해 친환경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다. 지난해 4월 ‘지구의 날’을 기념해 ‘투명 페트병 올바르게 버리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순환자원 회수로봇을 통해 페트명이나 캔을 반납할 경우 룰렛 이벤트를 통해 친환경 아이템인 에코백, 텀블러, 무라벨 생수 등을 증정했다.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흥미를 이끌어냄과 동시에 직접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는 점이 뜻 깊은 행사였다.

전북 전주시 역시 페트병을 회수하는 회수로봇을 설치했다. 해당 로봇 역시 인공지능(AI)으로 재활용 폐기물을 인식해 캔과 페트병을 분류한다. 사용한 페트병과 캔을 자판기에 반납하면 개당 10원씩 현금으로 돌려주는 시스템이다. 지난해 3월 로봇 설치 이후 약 6개월 간 7백 명의 사람들이 반납한 페트병과 캔의 무게는 3.7톤이었다.

전주시 뿐 아니라 여러 지역 곳곳에 계속해서 회수로봇이 설치되고 있다. 인천의 한 학교의 경우 교내에 자원순환 회수로봇을 설치했다. 20개의 캔과 플라스틱을 반납하는 학생에게 1시간의 봉사시간을 적립해주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활동이 제약되는 상황에서 환경 보호에 동참하며 봉사활동 시간을 쌓는 것은 일석이조로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해당 로봇 도입 후 교내 플라스틱 쓰레기 재활용률 역시 크게 늘어나고 있다.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고 자원 순환에 대한 가치를 위해 설치된 로봇을 우리 사회에 주는 영향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함께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여러 시스템 구축에 앞장서야 한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