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호기술에 상용화 되는 ‘AI’…지속적 개발·정교한 기술로 에너지 절감 효과 높여

김정희 기자 발행일 2021-11-24 19:17:02 댓글 0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환경보호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이 늘고 있는 추세다. Artificial Intelligence의 약자인 AI는 인간의 학습·추론·지각능력과 함께 자연언어의 이해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한 기술을 말한다. 결국 인공지능은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적인 행동을 모방하는 것으로 현대 기술이 정점으로 불리고 있다.

그동안 인공지능은 음악이나 컴퓨터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AI 시스템에 대한 지속적인 개발로 인해 그 기술이 더욱 정교해졌고 그 결과 AI가 사람을 대신해 일을 하고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에는 대기 오염 방지,에너지 절감과 같은 환경보호에 AI기술을 적용해 성과를 내고 있기도 하다.

국내 한 기업의 경우 AI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센터의 전력 소모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데이터센터란 컴퓨터 시스템과 통신장비,저장장치 스토리지 등이 설치된 시설이다. 우리가 매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을 이용해 사용하는 온라인게임이나 VOD 등 온라인상의 모든 데이터를 저장하고 전송하는 시설로 24시간 365일 가동된다. 이 과정에서 소모되는 막대한 전력은 물론 데이터센터 내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냉각장비를 사용하고 있어 이 과정에서 엄청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기업은 AI가 적정온도에 맞게 에어컨을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해냈다. 사람이 직접 온도 조절을 했을 때보다 AI를 활용해 온도조절을 했을 경우 전력 손실이 훨씬 덜했다.

또 다른 기업의 경우 AI를 활용해 건물 냉·난방 설비를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냉·난방과 관련된 구조나 실내 공간 현황 등을 미리 학습해 건물 내부를 AI가 자동으로 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기존의 모든 데이터를 분석한 AI가 상황에 맞게 건물 내부의 온도를 조절하고 있으며 실제 한 사옥에 이 시스템을 적용시켜 에너지 소비량을 약 11% 가량 감소시켰다고 전했다.

에너지 감소와 함께 오염 배출 방지에도 AI 기술이 상용화 되고 있다. 국내 한 기업이 AI 기술을 소각로에 적용시킨 것이 그 예다.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고 폐기물 소각로의 운영 효율을 늘리기 위해서다. AI가 소각로와 관련된 여러 가지 데이터를 모아 분석해 최적의 소각로 운영방법을 운전자에게 안내하는 형식이다. 이번 기술 개발로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과 일사화탄소를 연 평균 2톤씩 저감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AI의 급속한 발전은 미래 세대의 일자리를 사라지게 할 것이라는 우려 섞인 시선 역시 존재한다. 실제 영국의 경제학자와 AI 전문가는 향후 10~20년 사이 AI로 인해 노동시장 일자리의 47%가 자동화 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시대적 흐름은 AI를 향하고 있다. AI로 인한 경제 구조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여러 기반을 통해 AI와 노동자가 상생할 수 있는 사회를 실현시켜야 할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